구단뉴스

안산그리너스FC, ‘수비 불안’ 김포에 1승 도전
안산그리너스 2022-04-14  /  조회수 : 361

안산그리너스FC가 김포FC를 상대로 첫 승을 노린다.

안산은 16일 오후 4시 김포솔터축구장에서 김포와 ‘하나원큐 K리그2 2022’ 11라운드를 치른다.

안산은 지난 9일 충남아산FC를 상대로 값진 승점 1점을 획득했다. 충남아산은 총 15개의 슈팅을 퍼부었는데, 안산은 90분 내내 집중력을 발휘해 실점하지 않았다. FC안양전 패배를 만회한 안산이다.

물론 숙제는 있었다. 공격 작업을 보완해야 한다. 안산은 충남아산을 상대로 여느 때와 같이 단단한 수비를 구축한 후 카운터 어택을 노렸는데, 역습으로 나가는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 첫 패스 시 소유권을 잃는 일이 잦았고 결국 슈팅 3개에 그쳤다.

문제는 공격 핵심 티아고와 두아르테가 부상으로 출전이 불투명하다는 것이다. 안산은 득점이 자주 터지는 세트피스를 잘 활용해 공격수들의 부재를 극복해야 한다. 조민국 감독은 그간 세트피스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코너킥, 프리킥 등 기회에서 장신 권영호, 김민호의 높이를 이용해야 한다.

승리가 절실한 안산이 마주한 상대는 김포다. 김포는 초반 2연승을 달리며 돌풍을 일으켰다. 지난 11일에는 경남FC를 상대로 홈구장에서 첫 승리를 거뒀다. 윤민호, 손석용으로 이어지는 공격 라인이 위협적이다.

약점은 헐거운 수비다. 김포는 올 시즌 9경기에서 16실점을 기록해 경남(19실점)에 이어 최다 실점 부문 2위다. 무실점 경기는 전남드래곤즈전이 유일하다.

김포는 카운터 어택을 당할 때 수비 라인이 흐트러지는 모습을 자주 노출했다. 지금껏 해 온 ‘선 수비 후 역습’의 완성도만 높인다면 충분히 승리를 기대해 볼 수 있다. 안산이 처음 만나는 김포를 상대로 축배를 들 수 있을지 주목된다.
첨부파일 사진_안양전 김민호.jpg
이전글 안산그리너스FC-큐엠아이티, ‘선수 컨디션 관리’ 플코 업무협약!
다음글 ‘김보섭 프로 데뷔골’ 안산그리너스FC, 김포와 1-1 무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