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뉴스

잘 싸운 안산그리너스FC, 서울이랜드와 1-1 무승부
관리자 2021-05-22  /  조회수 : 1014


안산그리너스FC(구단주 윤화섭)가 서울이랜드를 벼랑 끝까지 몰았다. 비록 아쉽게 승리는 날아갔으나 서울이랜드전 3연패에서 탈출했다. 

안산은 22일 오후 6시30분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13라운드에서 서울이랜드와 1-1로 비겼다. 이로써 안산은 5승3무4패(승점 18)를 기록해 4위를 유지했다. 

다 잡았던 경기였다. 김륜도의 선제골로 기선을 잡은 안산은 정규시간을 앞선 채 마감했으나 추가시간 통한의 실점으로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안산은 지난해부터 서울이랜드에 3연패를 당하고 있어 '같은 팀에 계속 지면 안 된다'는 목표로 설욕을 다짐했다. 

경기도 주도했다. 팽팽한 주도권 싸움 끝에 전반 21분 김륜도의 컷백을 김진래가 유효슈팅으로 연결해 포문을 열었다. 안산은 계속 공격했고 8분 뒤 민준영의 중거리 슈팅으로 흐름을 유지했다. 

안산은 전반이 끝나기 전에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41분 상대 진영 중앙서 이준희가 절묘한 로빙 패스를 시도했고 민준영이 골대 앞에서 왼발로 때려 골을 노렸다. 아쉽게도 골키퍼 정면으로 향해 골이 안 됐지만 흐름이 좋았다. 

안산이 후반 중반 위기 뒤 기회를 살렸다. 후반 21분 레안드로와 최재훈에게 위기 상황을 맞았던 안산은 김선우의 선방으로 한숨 돌린 뒤 이어진 공격에서 김륜도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두아르테의 크로스를 이상민히 헤딩 슈팅한 것이 골키퍼에 막혀 나오자 김륜도가 재차 밀어넣었다.  

교체 이후 흐름을 탄 건 서울이랜드였다. 측면이 살면서 공격 기회를 잡은 서울이랜드는 후반 21분 레안드로가 놀라운 스피드로 단독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서울 이랜드는 레안드로의 첫 슈팅에 이어 최재훈의 재차 슈팅까지 연달아 김선우 골키퍼에게 막히며 기회를 놓쳤다. 

안산은 남은 시간 이와세와 고태규를 투입하며 지키려 했으나 마지막 1분을 버티지 못해 아쉬움을 삼켰다. 그래도 김길식 감독은 "실점은 아쉽지만 박수를 받아도 될 경기"라며 "서울이랜드를 상대로 연패를 끊은 것에 만족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첨부파일 사진_김륜도.jpg
이전글 안산그리너스FC, 경남 제물로 3경기 만에 승리 노린다
다음글 추가시간 극장골' 안산그리너스FC, 경남 원정서 짜릿한 무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