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뉴스

안산그리너스FC, 1위 안양 또 잡았다…공격폭발 3-2 완승
관리자 2021-05-10  /  조회수 : 1269


안산그리너스FC(구단주 윤화섭)가 FC안양 킬러로 우뚝 섰다. 구단 최고 6연승을 노렸던 안양에 고춧가루를 뿌리면서 짜릿한 승리를 따냈다. 

안산그리너스는 10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11라운드 홈경기에서 안양을 3-2로 제압했다. 공격진이 폭발한 안산그리너스는 전반 17분 산티아고, 후반 28분 두아르테, 후반 36분 김륜도의 릴레이골로 대승을 거뒀다. 

안산그리너스가 또 안양을 잡았다. 지난 2라운드서 안양 원정을 떠나 2-1로 역전승을 거뒀던 안산그리너스는 이번에도 분위기가 좋은 안양을 힘으로 무너뜨렸다. 이날 승리로 안산그리너스는 안양 상대로 최근 3연승을 달리며 킬러로 자리잡았다. 

안산그리너스는 안양을 상대로 스리백으로 다시 선회했고 산티아고를 첫 선발로 기용하는 변화를 택했다. 공격력이 좋은 안양을 맞아 송주호, 연제민, 김민호의 스리백은 몸을 날리는 수비를 보여줬다. 공격은 산티아고의 높이를 활용하고 후반 두아르테 카드까지 적극 활용하면서 이번 시즌 가장 시원한 승리를 연출했다. 

안산그리너스는 처음부터 뒤로 물러서지 않았다. 자신감이 엿보이는 공격성으로 전반 6분 만에 최건주가 유효슈팅을 만들며 포문을 열었다. 안양이 공세적으로 나오자 안산은 차분하게 수비한 뒤 공격 기회를 노렸다. 결국 전반 17분 김민호가 조나탄과 공중볼 싸움서 공을 따냈고 산티아고가 받아 완벽한 왼발 발리 슈팅으로 골을 터뜨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공수 완벽한 플레이를 보여주던 안산그리너스는 전반 33분 김선우 골키퍼가 조나탄의 첫 번째 슈팅을 잘 막았지만 하필 볼이 다시 조나탄에게 연결된 불운으로 동점골을 내줬다. 

결국 1-1 상황에서 후반을 맞은 안산그리너스는 김길식 감독의 용병술로 흐름을 다시 가져왔다. 후반 6분 두아르테를 투입해 조금씩 날카로워졌고, 결국 24분 두아르테가 역전골을 터뜨려 기대에 부응했다. 두아르테의 오른발 슈팅이 상대 수비수 닐손주니어 맞고 굴절돼 2-1을 만들었다. 

안산그리너스의 득점 행진은 멈추지 않았다. 후반 36분에는 김륜도가 페널티박스 왼쪽서 김진래의 패스를 받아 반대편 골문을 향해 절묘한 오른발 인사이드 슈팅으로 결승골을 터뜨렸다. 안산그리너스는 경기 막바지 김현태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내줘 추격을 허용했지만 남은 시간 3-2를 잘 지키면서 소중한 승리를 챙겼다. 

김길식 감독은 "안양의 최근 흐름이 워낙 좋아서 전반에는 조금 밀리기도 했지만 잘 막아준 덕에 후반에 다득점을 할 수 있었다"며 "산티아고와 두아르테도 외국인 선수 역할을 100% 다 해줬다. 다음 경기에서도 골을 기대한다"라고 기쁨을 표했다.
첨부파일 사진_그라운드 승리샷.jpg
이전글 안산그리너스FC, 세이프에어 마스크 10,000장 기부 받아
다음글 안산그리너스FC, 한국관광공사-안산시와 축구 통한 한류 확산 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