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뉴스

최다 관중 기록 안산, ‘풀·플러스·그린스타디움’상 3관왕 영예
관리자 2019-12-10  /  조회수 : 613


 안산 그리너스(구단주 윤화섭)가 최다 관중 유치와 관중 증대, 탁월한 잔디관리 및 시설보수의 우수함을 인정받아 ‘풀 스타디움상’, ‘플러스 스타디움상’ 그리고 ‘그린 스타디움상’까지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안산은 지난 25~36라운드간 총 5번의 홈경기에서 평균 4,593명의 유료관중을 유치했으며, 이는 전기(14~25라운드) 대비 무려 2,109명이 늘어난 수치다. 특히, 26라운드 ‘태국 Day’에서 시즌 최다 관중(7,143명)을 기록했던 안산은 시즌 마지막 홈경기에서 7,714명의 관중을 유치하며 시즌 최다 관중 기록을 또다시 갱신했다.

 안산의 관중 증대 비결은 꾸준한 사회공헌활동과 다양한 홈경기 행사 진행에 있다고 밝혔다. 창단년도부터 꾸준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한 안산은 올 시즌 총 381회의 기록을 달성하며 시민들에게 친근감 있게 다가가기위해 노력했다. 또한 후반기 홈경기에서 ‘태국 데이’, ‘패밀리 데이’, ‘생생도시 안산 시민의 날’ 등 지역적 특색을 살린 홈경기를 개최하고, 가족들이 함께 어울릴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로 경기장을 찾는 팬들을 맞이하며 관중몰이에 성공했다.

 이어서 안산의 홈구장 안산 와~스타디움은 탁월한 잔디관리 및 시설보수를 통해 ‘그린 스타디움’상을 수상했다. 안산은 1, 2, 3차에 이어 지난 ‘2019 하나원큐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도 ’그린 스타디움‘상을 수상하며 올 시즌 K리그 최고의 그라운드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안산 이종걸 단장은 “창단부터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시민들과 스킨십하며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해 노력했다. 2017시즌 창단 년도부터 매 년 평균 관중이 늘고 있다. 구단 직원들과 선수들의 진심어린 마음이 시민들에게 다가간 것 같아 너무 기쁘다. 앞으로도 지금에 만족하지 않고, 더 많은 안산 시민들이 우리 팀을 응원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첨부파일 안산그리너스fc 관중.jpg
이전글 안산 그리너스, 스포츠마케팅어워드 2019 프로스포츠 구단 부문 본상 수상!
다음글 더윤코스메틱, 안산 그리너스에 1,000만원 상당 후원물품 전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