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뉴스

‘아스나위 첫 도움’ 안산그리너스, ‘선두’ 대전에 1-0 승... ‘심재민 결승골’
관리자 2021-04-24  /  조회수 : 622


안산그리너스FC(구단주 윤화섭)가 680일 만에 대전하나시티즌을 잡아내는 기쁨을 맛봤다.

안산은 24일(토) 오후 4시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8라운드 대전과의 안방 경기에서 아스나위와 심재민의 합작품으로 짜릿한 1-0 승리를 거뒀다.

대전을 상대로 2019년 6월 이후 1년 10개월 만에 거둔 승리였다. 2연승을 달린 안산(승점 14점)은 단독 2위로 올라섰다.

홈팀 안산은 4-2-3-1 전형을 택했다. 최전방에 김륜도가 섰고 최건주, 이상민, 아스나위가 지원했다. 중원은 김현태와 장동혁이 지켰다. 수비진은 민준영, 연제민, 김민호, 이준희가 꾸렸고 골문은 이승빈이 지켰다.

팽팽한 초반 흐름 속에 안산은 아스나위의 묵직한 돌파와 빠른 역습으로 상대를 공략했다. 전반 중반 안산이 먼저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22분 우측에서 올라온 프리킥을 최건주가 머리로 마무리했다. 하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으며 아쉬움을 삼켰다.

안산은 전반전 막판 다시 결정적인 기회를 맞았다. 전반 40분 역습에 나선 김륜도가 반대편으로 크로스를 보냈다. 아스나위가 비어있는 골문을 향했지만 쇄도 타이밍이 맞지 않으며 슈팅이 빗맞았다.

후반전 들어 절치부심한 아스나위를 중심으로 안산이 대전을 압박했다. 김길식 감독은 아스나위를 윙에서 포백의 풀백, 백스리의 윙백으로 활용하며 공격 능력을 끌어냈다.

김 감독의 전략은 적중했다. 아스나위가 대전의 측면을 허물기 시작했다. 후반 11분 아스나위의 개인기에 이은 크로스를 심재민이 머리로 답했지만 골키퍼 정면을 향했다.

후반 16분 아스나위의 낮은 크로스에 이은 김륜도의 슈팅은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6분 뒤 아스나위는 직접 오프 더 볼 움직임을 선보이며 헤더 슈팅까지 선보였다.

결국 아스나위가 일을 냈다. 후반 35분 상대 실수를 틈타 안산이 역습에 나섰다. 빠른 속도로 공격에 가담한 아스나위는 낮은 크로스를 보냈고 심재민이 가볍게 밀어 넣으며 길었던 0의 행진을 깼다. 

안산은 남은 시간 총공세를 펼친 대전의 공격을 막아내며 짜릿한 2연승과 함께 대전전 무승 고리를 끊어냈다.
 
첨부파일 사진_락커룸승리샷.jpg
이전글 안산그리너스FC, '6실점' 방패로 이긴다…11골 대전과 홈 대결
다음글 안산그리너스FC, 7개 스폰서와 함께 ‘방역소년단’으로 컴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