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뉴스

'공격력 회복' 안산그리너스, 경남 상대로 리그 연패 끊는다
관리자 2020-06-15  /  조회수 : 1580


공격력을 회복한 안산그리너스FC(구단주 윤화섭)가 경남FC를 제물로 리그 연패 탈출에 도전한다. 

안산은 15일 오후 7시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경남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6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안산은 개막전 승리 이후 리그 4경기 동안 승리가 없지만 반등의 기회만 잡으면 충분히 비상할 수 있다. 

안산은 지난주 하나은행 FA컵 2라운드 승리를 통해 터닝포인트를 만들었다. 리그에서 겪은 연패로 심리적으로 가라앉을 위기였으나 시흥시민축구단에 시원한 승리를 챙기며 자신감을 되찾았다. 

안산은 무엇보다 3골을 터뜨리며 답답하던 득점력 부재를 해결한 것이 고무적이다. 그동안 안산의 도약 요건은 공격력에 달려있었다. 리그 5경기를 치르는 동안 실점은 7골로 심각한 문제가 아니었으나 득점이 2골에 머물러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상당기간 무득점이 이어졌고 공격수들의 득점이 터지지 않아 고민이 컸다.  

안산이 시흥전에서 뽑아낸 3골은 공격력 회복을 기대할 요소가 많다. 김대열의 중거리골은 미드필더의 공격 가담 효과를 확인한 대목이고 발레아와 브루노의 득점도 활약이 부족하던 외국인 선수들이 반전의 실마리를 잡은 효과가 있다. 특히 측면 공격수인 브루노는 제주유나이티드전에 이어 2경기 연속골 행진으로 김길식 감독의 기대에 부응하기 시작했다. 

안산의 화력 부활에 맞춰 수비가 불안한 경남을 상대하는 것도 호재다. 경남은 최근 리그 4경기 연속 실점하며 총 9골을 허용했다. 후방 조직력이 아직 덜 갖춰진 경남을 상대로 김륜도, 신재원, 최건주, 김경준 등 많이 뛰고 스피드가 좋은 공격수들이 전방부터 강한 압박을 가져가면 상대를 흔들 가능성이 크다.

안산이 경계해야 할 점은 실점이다. 안산은 경남전에 주전 수비수인 김민호가 징계로 결장한다. 김민호는 앞선 5경기에 모두 출전한 중앙 수비수로, 스리백과 포백을 오가는 전술 변화 속에서 굳건히 한자리를 책임져왔다. 큰 키를 바탕으로 몸싸움과 투지가 좋았던 김민호의 부재를 느끼지 않게 김길식 감독이 경남전에서 어떤 카드를 꺼낼지 관심사다. 경남은 다양한 선수들이 골을 넣고 있어 수비수 못지않게 모든 선수들의 집중력을 요한다. 

김길식 감독은 "경남은 공격력이 좋은 팀이다. 그렇다고 우리가 수비만 할 수 없다"며 "공격 축구를 선호하는 만큼 원정에서도 전략을 잘 짜서 대응하겠다. 우리의 경기를 펼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첨부파일 사진_경기사진.jpg
이전글 김대열-발레아-브루노 골' 안산그리너스, 시흥에 3-0 승리…FA컵 3라운드 진출
다음글 '5연패 탈출' 안산그리너스, 이랜드전 4연승 '천적' 입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