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뉴스

‘송진규 멀티골’ 안산그리너스FC, 서울E 3-2 격파… 시즌 첫 연승 달성
안산그리너스 2022-06-23  /  조회수 : 125

안산그리너스FC(이하 안산)가 2022시즌 첫 연승에 성공했다. 

안산은 22일 오후 7시 30분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2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서울이랜드를 3-2로 꺾었다. 송진규가 프로 데뷔 후 첫 골과 두 번째 골을 넣었고, 부상에서 돌아온 두아르테가 득점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13일, 부천FC1995를 3-0으로 완파하면서 반등에 성공한 안산은 시즌 첫 연승을 노렸다. 경기 전 조 감독은 “부천전 때 홈 첫 승 부담을 떨쳐 분위기가 좋아졌다. 승패는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안산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까뇨뚜가 최전방에 섰고, 그 아래를 최건주, 송진규, 김보섭이 받쳤다. 수비형 미드필더로는 이상민과 김영남이 짝을 이뤘다. 수비진은 이와세 고, 김민호, 권영호, 이준희가 구축했고, 골키퍼 장갑은 이승빈이 꼈다. 



‘공격’을 외친 두 팀은 경기 초반 치열한 중원 싸움을 벌였다. 다소 잠잠하던 전반 13분, 안산의 첫 슈팅이 골로 이어졌다. 오른쪽 측면에서 이준희가 올린 크로스를 골키퍼가 쳐냈고, 흐른 볼을 송진규가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리드를 쥐면서 분위기를 가져온 안산이지만, 전반 25분 츠바사에게 실점했다. 그러나 재차 승기를 잡는 것은 오래 걸리지 않았다. 전반 32분 송진규가 이상민과 원투패스를 주고받은 후 박스 오른쪽 부근에서 때린 슈팅이 골망 왼쪽 구석을 갈랐다. 

이후 서울이랜드가 공격적으로 나섰으나 안산의 수비 집중력이 빛났다. 전반 41분 황태현이 때린 슈팅을 권영호가 몸을 날려 막아냈다. 안산은 전반 추가시간, 추가골 찬스를 잡았으나 까뇨뚜의 슈팅이 골문 왼쪽으로 벗어나며 아쉬움을 삼켰다.

안산은 후반에도 맹공을 퍼부었다. 후반 10분 까뇨뚜가 박스 안에서 내준 볼을 이상민이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문 오른쪽으로 살짝 비껴갔다. 2분 뒤 까뇨뚜가 왼발로 감아 찬 슈팅은 윤보상에게 막혔다.

분위기를 탄 안산은 후반 16분 송진규와 김보섭 대신 두아르테와 티아고를 투입했다. 이후에는 서울이랜드의 공세가 강했다. 결국 후반 27분 까데나시의 헤더에 당하며 승부가 원점이 됐다. 

안산은 김경수와 강수일을 넣으며 총공세를 펼쳤다. 다시금 서울이랜드 골문이 열렸다. 후반 32분 까뇨뚜가 내준 컷백을 두아르테가 왼발 슈팅으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이후 서울이랜드의 공세가 강했다. 안산은 몇 차례 위기가 있었으나 이승빈의 선방쇼 덕에 값진 승리를 거뒀다.
첨부파일 a3164.jpg
이전글 안산그리너스FC 강수일 득남…“아들과 경기장에 나가는 꿈”
다음글 ‘분위기 최고조’ 안산그리너스FC, 충남아산 상대로 ‘3연승’ 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