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뉴스

'이준희 선제골' 안산그리너스FC, 김천상무와 개막전 1-1 무승부
관리자 2021-02-27  /  조회수 : 858


안산그리너스FC(구단주 윤화섭)가 우승후보 김천상무와 대등한 경기를 펼치며 2021시즌을 출발했다.

안산은 27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1라운드 홈경기에서 이준희의 선제골을 앞세워 김천과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 7위에 오르며 김길식 감독 체제서 희망을 본 안산은 올해 플레이오프 진출을 목표로 기분 좋은 첫발을 뗐다.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국가대표급으로 무장된 김천이 우세였으나 안산은 이준희의 첫 골과 차분한 수비로 팽팽한 싸움을 펼쳤다.

안산은 동계훈련에서 가다듬은 포백 전술로 임했다. 주장 연제민이 중심이 돼 민준영, 김민호, 이준희와 포백을 이뤘다. 중원은 김현태, 이와세, 이상민이 섰고 공격은 최건주, 김륜도, 까뇨뚜가 맡았다. 골문은 이승빈이 지켰다. 안산은 공수 전환시 4-3-3과 4-4-2를 혼용하며 높은 전술 소화력을 보여줬다.

경기 시작 5분 개막 축포가 터졌다. 오른쪽에서 스로인 기회를 얻은 안산은 이준희가 이상민의 패스를 받아 상대 페널티박스 우측을 파고들었고 오른발로 감아차 선제골을 터뜨렸다. 기선을 제압한 안산은 수비 간격을 좁게 가져가면서 김천의 반격에 대응했다. 전반에 4개의 슈팅만 내주면서 리드를 지켰고 이동수와 김보섭의 유효슈팅은 이승빈 골키퍼가 차분하게 막아냈다.

안산은 강한 수비와 함께 빠른 역습으로 김천을 흔들었다. 자주 상대 공격을 하프라인 부근서 가로채 카운터어택을 했고 전반 33분에는 이상민의 침투패스로 김현태가 문전으로 쇄도해 추가골 기회를 잡았으나 상대 골키퍼에게 가로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막바지 최건주를 임재혁으로 바꿔준 안산은 1-0으로 앞선 채 후반을 맞았다. 아쉽게도 후반 2분 정원진에게 동점골을 내준 안산은 수세에 몰렸으나 침착한 수비로 위기를 넘겼다. 후반 21분 김보섭의 헤더가 골대를 때리고 나가며 한숨 돌린 안산은 23분 문창진의 슈팅을 이승빈이 선방해 스코어를 유지했다.

안산은 남은 10여분 주현호를 조커로 사용해 마지막 공세를 폈지만 추가득점 없이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경기 후 김길식 감독은 "준비한대로 선수들이 역할을 잘해줬다. 후반 들어 갑작스럽게 밸런스가 무너져 아쉽지만 김천의 전력을 상대로 봤을 때는 잘해준 경기"라며 "홈에서 만큼은 이기자고 선수들에게 주문했다. 아직 홈경기가 더 많이 남아 있으니 좋은 결과 가져올 수 있게 준비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첨부파일 사진_단체사진.jpg
이전글 '목표는 플레이오프' 안산그리너스, 개막전 승리 축포 준비
다음글 안산그리너스FC, 대구에서 만능수비수 고태규 영입